다른 당 대회가 다가오면 시진핑이 다시 집권할 것

다른 당 대회가 다가오면 다시 정권을 잡는다

다른 당 대회가 다가오면

현장에서도 눈에 띄는 태도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작년에 중국 최고의 전염병학자 Zhang Wenhong은 중국이 결국 바이러스와 “공존”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는
그를 배신자라고 부르고, 다른 사람들은 그가 중국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약화시키기 위해 외국 세력과
공모하고 있다는 비난의 화살을 맞았습니다.

그러나 바로 이번 주에 Zhang 박사는 매우 다른 반응을 얻은 또 다른 메시지를 중국 소셜 미디어에 게시했습니다.

그는 중국이 현재로서는 코로나19 제로 전략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 궁극적으로 미래에 보다
“지속 가능한 대처 전략”으로 나아가는 것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이 바이러스로 두려움을 완화하는 것이 우리가 취해야 할 첫 번째 단계”라고 말했다. “오미크론은 백신
접종과 자연 감염률이 널리 퍼진 국가에서는 독감보다 덜 치명적일 수 있을 정도로 온화해졌습니다.”

다른

이번에는 vitriol을 만나지 않고 대신 널리 칭찬을 받았습니다.

한 논평은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문제에 대해 장 박사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들은 지난 몇 년 동안의 어려움을 공유했는데, 이는 2년 이상의 폐쇄 이후 좌절감이 커졌다는 신호입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나는 많은 고통을 겪었습니다. 나는 바이러스의 이름으로 자유를 잃었습니다.”라고 한 사람이 말했습니다.

외교위원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의 글로벌 보건 선임 연구원인 황옌중(Huang Yanzhong) 교수에 따르면
“코로나 제로에 대한 대중의 지지가 감소하고 있다”는 느낌이 있다.

그는 “특히 상하이와 같은 대도시에서는 그것이 너무 많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 코로나 제로에
대한 전반적인 대중의 지지는 여전히 있지만 최근의 오미크론 물결에 의해 약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와 전염병
그렇다면 중국은 얼마나 더 버틸 수 있을까?

전문가들은 올해 큰 움직임을 볼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합니다. 특히 몇 년 만에 가장 큰 발병의 고통을 겪고 있는 지금은 그렇지 않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이제 규제를 완화하면 의료 시스템이 압도되고 사망률이 급증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중국 본토가 해야 할 일은 홍콩이 발병을 억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도시를 바라보는 것뿐입니다.

Huang 교수는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상당한 수의 사망자를 피했다는 사실을 발표해 왔으며 “개방이
사례의 급격한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딜레마는 장기적인 안정을 위해 환자와 사망자가 크게 증가하는 단기적인 고통을 감수하시겠습니까?”

분석가들은 대답이 ‘예’일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지금은 그렇습니다.

천 교수는 “제한이 완화되면 사망자가 급증해 사회적 공황 상태로 이어질 수 있다”며 “정치적으로 민감한 20차
당대회가 열리는 해에는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중국 공산당 20차 당 대회는 지난 10년 동안 중국에서 가장 중요한 정치적 행사 중 하나였으며,
문서상으로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임기 2년이 만료되어 사임해야 했던 시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