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국내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 촉발

디즈니+

디즈니+가 오는 11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면 국내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의 판도에 큰 변화가 올 것으로 보인다.

파워볼n카지노

Disney+는 현재 일본, 싱가포르, 인도네시아와 같은 아시아 태평양 국가를 포함하여 61개국에서 21개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Disney+ 61개국에서 21개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총 구독자 수는 약 1억 1,600만 명으로, 2억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업계 선두인 넷플릭스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 지오그래픽 및 스타의 다양한 영화와 TV 시리즈를 배포하며 “로키” 및 “만달로리안”과 같은 오리지널 콘텐츠 히트작을 보여줍니다.

한국이 K-pop, TV 시리즈 및 영화와 같은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문화 콘텐츠로 인구가 많은 아시아 지역에서 콘텐츠 허브로 부상함에 따라 한국 상륙은 오랫동안 기대되어 왔습니다.

2015년 한국 시장에 첫 선을 보인 넷플릭스는 6월 기준 월간 실사용자 790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 선점자 우위를 점하고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메가히트 역사 좀비 스릴러 “킹덤”과 같은 80개의 한국어 원본을 만드는 한국 프로젝트에 약 7억 달러를 썼습니다.

미국 스트리머는 대유행으로 재택 활동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작년 내내 급속한 성장을 겪었습니다.

한국과 인구가 많은 아시아 지역에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2021년에만 5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고 2명의 한국 콘텐츠 전문가를 선임 크리에이티브 리더십 팀으로 승진시켰다.

하지만 글로벌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되고 국내 업체들과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장악력이 어느 정도 깨지는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 이용자 수는 지난 1월 900만명을 정점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반면, 웨이브, 티빙 등 국내 스트리밍 플랫폼은

안정적인 한국어 콘텐츠를 바탕으로 약 3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더욱이 지난 6월 국내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ISP) SK브로드밴드를 상대로 한 네트워크 사용료 분쟁에서 패소하면서

미국의 거대 미디어 기업이 향후 회원율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법원의 판결이 확정되면 넷플릭스는 SK브로드밴드에 매년 1000억원 이상의 네트워크 사용료를 지불해야 한다.

이미 4월에 신규 가입자를 위한 30일 무료 평가판을 제거하면서 서비스를 축소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디즈니+는 약 1년여 동안 경쟁이 치열한 한국 스트리밍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디즈니는 지난해 3월 인도를 제외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월트디즈니컴퍼니의 사장에 강 루크 전 북아시아 전무를 임명하고 한국사업부를 개편했다.

디즈니 플러스 출시 준비의 일환으로 올해 초부터 마블 시리즈와 같이 한국에서 인기 있는 콘텐츠를

한국 주문형 비디오 서비스 및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철수하고 있습니다.

한편, 국내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업체들도 거대 경쟁자의 예상 진입에 대응해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늘리고 다른 부문과의 파트너십을 맺는 방안도 내놨다.

웨이브는 포트폴리오 강화를 위해 5년간 콘텐츠 제작에 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고,

티빙을 운영하는 CJ ENM도 향후 5년간 5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또 테크 거물 애플의 구독형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TV+도 아직 한국에서는 서비스를 시작하지 않았지만 한국어 원작으로 옮겨가고 있다.

동명의 한국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한국 SF 스릴러 시리즈 ‘닥터 브레인’을 첫 한국어 프로젝트로 주문했다.

문화연예

오스카상을 수상한 한국 배우 윤여정이 주연을 맡은 한국계 미국인 이민진 작가의 소설을 TV로 각색한 ‘파칭코’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