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고지도자 “가장 빠른 속도로 핵전력 강화”

북한 최고지도자 은 핵무력을 “가장 빠른 속도로” 더욱 강화하고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하면서 적들이 국가의 ‘근본적 이익’을 침해할 경우
선제적 핵타격을 가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야간 대규모 열병식에서 연설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화요일 보도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전략무기를 선보인 열병식에서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돐을 기념하는 열병식이 4월 25일 거행됐다.

군복을 입은 김 위원장은 “북한이 우리 군의 현대성과 군사기술력을 영구적이고 확고히 담보하기 위한 보다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하는 현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나라가 국력의 상징이며 나라의 군사력의 근간인 핵무력을 질적, 양적으로 강화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닥쳐올 격동의 정치군사정세와 각종 위기에 대비하여 쉼 없이 걸어온 자위와 현대무력 건설의 길을 더욱 빠르고 착실하게
향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 나라가 보유하고 있는 핵무력을 가장 빠른 속도로 더욱 강화·발전시키기 위한 조치를 계속 취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최고지도자 김 위원장은 군사작전의 목적과 핵무력의 임무에 따라 어떠한 전쟁상황에서도 “국가의 핵전투능력을 다양한 수단으로 과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필요하다면 핵무기를 공격적으로 선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시사했다. 북한은 억지력으로 핵보복이나 2차타격능력 확보에 집중해왔다.

김 위원장은 공개연설에서 “우리 핵무력의 기본임무는 전쟁억지이지만 우리 영토에서 결코 원하지 않는 사태가 조성될 때까지 우리의 핵무기는 더 이상 전쟁방지라는 하나의 임무에 얽매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우리 핵무력은 우리 나라의 근본이익을 침해하려는 세력이 있다면 뜻밖의 제2의 임무를 수행할 수밖에 없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핵무력이 언제든지 임무를 수행하고 억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북한군이 적에 대한 보복을 경고하면서 “어떤 전투에도 자신 있게 준비되어 있다”고 말했다.

“어떤 세력이라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해 군사적 대결을 시도하면 파괴될 것입니다.”

핵 교리의 중대한 변화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 지도자가 매우 공격적인 핵전략을 분명히 했다”고 지적했다. “기본적 이해관계.”

박 대통령은 “김정은이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북한 체제 특성상 최고위(발언)이자 최종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익은 북한이 임의로
확대할 수 있다는 모호한 개념”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이 개념이 군사적 대립이나 무력충돌의 시나리오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북한은 기본적 이해관계라는
용어를 넓은 의미로 보는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북한은 사실상 비군사적(분쟁) 상황에서도 자체 판단에 따라 선제적으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17일 북한이 창건 90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서 신형 화성-17형 미사일이 전시되고 있다.
다음 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발표했다. (연합)

은꼴

김정은의 선언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과장은 “김 위원장의 연설은 핵사용 원칙이 확실보복에서 선회로 전환됐다는 점을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다른기사 더보기

홍 대변인은 이 연설이 지난해부터 북한이 보내온 핵 독트린 전환 가능성 등 관련 신호를 시사하는 김여정의 언론 담화와도 일맥상통한다고 지적했다.